작성일 : 2014-04-25 14시14분

올레에 대한 풍성한 정보에 자세히 설명해 드릴께요.
올레 정보를 찾기 힘들어서 제가 열심히 작성했습니다.

올레

그렇지. 그 정도는 걸릴 거야. 독사가 다시 나주 한 모금을 들이켰다.나주는 엄지 손톱만한 작은 종지로 한 잔만 들이켜도 뱃속이 화큰타오른다. 그런 독주를 벌써 열 잔 넘게 들이키고 올레 있으니 주량이 상당한 편이다.

여노표국주는 나직이 말했다. 소저! 쓸데없는 일에 간섭하지 마시오. 그들은 모두다 궁가방의 사람들이오. 사람에게도 방이라는 조직이 있는 것인지 올레 모용홍은 속으로 더욱더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더 묻지를 않았다.

자신의 기도가 상대에게 눌릴 만큼 강하다는 뜻이다.이런 상대는 만나본 적이 없다, 단연코.오공사수도 이 정도의 기도를 지니지는 못했다.일인비전인 무공, 암혼사를 겨우 사성밖에 깨우치지 올레 못했지만 이 정도까지 오느라고 죽을 고비를 여러 번 겪었다.

올레

흐흐흐! 네놈에게 과연 그만한 재주가 있을까? 크크! 구음마녀를 어떻게 했는지는 모르나 본좌는 그 계집과는 차원이 다르다. 올레 크크! 제법 강하다마는 아직 본좌에 필적하려면 멀었어.

유성은 집 앞 계곡 아래로 흐르는 물에 머리를 담갔다. 잠시후 그는 사풍이 내려간 길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었다. 후. 그나저나 그놈 얼굴 보려면 올레 한참이 걸릴 테니 앞으로 누구와 시간을 때우려나.

아마 니가 정령술로 고래를 낚는 것보다, 내가 아홉 번째단계의 주문을 올레 마스터하는 것이 빠를 꺼다. 아니 그 전에 세상이 멸망하는 것이 더 빠르겠군. 나중에 두고보자고. 베리오빠는 제일 맛없는 뼈다귀만 줄거야.

올레

100년? 오빠 몇 살인데? 17살. 핏, 올레 오빠 거짓말쟁이. 17살 밖에 안됐으면서 어떻게 100년 동안 안 빤걸 가지고 있어? 너는 10살 밖에 안됐으면서 어떻게 그렇게 사람말을 안 믿냐? 그거 내께 아니여서 그런다.

우라질! 내가 그깟 화탄에 상처를 입다니…… 그렇게 반 시진을 더 나아가자 빈터가 나타났다.그 빈터에는 스산한 달빛을 맞으며 무덤처럼 서 있는 폐사당이 있었다.구무괴가 올레 반가운 듯 말했다.

그래서 최강이고…. 자아, 저녀석의 부탁대로 약점이나 찾아 보자구. 우선 프시케님 부터 찾자!! 휀과 나머지 둘은 말스 왕성이 있던 곳으로 뛰기 시작했다. 기분은 좋지 않았지만현재 부르크레서를 상대할수 올레 있는 유일한 가즈 나이트인 리오에게 모든것을 걸며.

올레

푸욱-!!살이 잘리는 끔찍한 소리와 함께 리오와 요우시크의 주위에 선혈이 튀었다. 그러나요우시크의 붉은 눈은 굳어져 있었다.로제바인은 리오의 올레 왼쪽 팔뚝에 절반가량 박힌체 움직이지 않았다. 리오의 붉은 피가 검을 타고 알래로 흘러 내렸지만 리오의 표정에선 고통이란 찾아볼수 없었다.

올레에 대한 정보에 만족하시나요? 앞으로 더욱 올레에대한 정보를 확실하게 제공하겠습니다.